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그 얼마나 가슴벅찬 일인가?그는 서서히 백리진강의 숨통을 조르는 덧글 0 | 조회 4,004 | 2019-09-23 17:19:09
서동연  
그 얼마나 가슴벅찬 일인가?그는 서서히 백리진강의 숨통을 조르는 작전으로 나왔다. 더구나 오현대사가 동원할 수 있는 무림인들은 수천 명이 넘었다..!장천림. 그러나 이렇게 말하면 모를 거다. 백가소의 복수를 하러 왔다면 알겠느냐?회림.그는 백유성이 살해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곧장 이곳으로 달려왔다. 철주부에 모여든 무림맹의 고수들을 지휘할 인물이 필요했다.한 가지 묻고 싶은 것이 있소. 당신이라면 알 것같아서사실 황궁과 무림은 무관하다고 할 수 있었다. 따라서 건드리지 않는 것이 불문율로 되어 있었다.문득 백유성은 버럭 소리를 질렀다.그런 청년의 눈은 어떤 결의로 빛나고 있었다. 그는 천천히 산을 내려왔다.초옥에는 불이 켜져 있었다. 그러나 문은 안으로 잠겨져 있었다. 정양은 다시 내심 투덜거렸다.또한 그들은 크게 의아했다.두 사람은 서로의 얼굴을 바라 보았다. 그야말로 낭패였다. 하필이면 이런 때 해산하려 하다니, 하늘도 무심했다.딱딱한 돌바닥에 침구와 침낭이 제대로 있을 리가 없었다. 적당히 자리잡고 쭈그려 누우면 그 자리가 곧 침대요, 침실인 셈이었다.후후! 아가씨들도 결국 곧 당가의 사람이 될 것이 아니오? 그 전에 우리 친해두는 것도 나쁘지는 않을 것 같지 않소?똑같은 인피면구를 만들어 주게.당수문. 들었느냐? 네가 혼인하려는 여인이 지금 한 말을? 네가 이 자리에서 듣지 못하는 것이 한스럽구나.그와 같은 인물이 만에 하나 목숨이 경각에 달리게 된다 해도 구명의 영단으로 회생할 수 있도록 안배한 것이었다.와아아!디잉아우, 그 자는 중상을 입었고 장강십이신의 공격을 받았네. 그 아이가 아무리 뛰어난 능력을 지녔다 해도 신(神)이 아닌 이상에야 도저히.두 평 남짓이나 될까? 초막 안에는 한 명의 장발괴인이 벽을 보고 앉아 있었다.그 중 한 가지가 바로 여자 수인들을 벗게 만든 것이었다. 그들은 채찍을 들고 여수인들을 감시하면서 툭하면 채찍을 휘두르거나 장난을 치곤 했다.옛?그들의 눈에는 한결같이 동감이라는 표정이 떠올라 있었다. 모두 그가 입을 열기를 기다
아, 오해는 마시기 바랍니다. 총맹에서는 백대협을 차기의 영웅으로 보고 여러 면에서 관심을 두고 있소이다. 그래서 그의 모든 것을 조사하려는 것이오.③당신은 대체 누구요?마침내 세 사람은 서로의 얼굴을 마주 보았다. 그리고 서서히 고개를 끄덕이고 있었다. 그러나 조천백이 확인해 둘 것이 있다는 듯 물었다.그는 멍하니 소사숙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자신도 언젠가는 그런 모습이 되리라고 결심하고 있었다. 북리웅풍의 모습은 그가 보기에 당당하고 멋있었던 것이다.일단 정문을 돌파하는데는 성공했구나.해룡파?자네가 바로 그때 그 아이였을 줄은 몰랐군.여기 서류가 있습니다.실로 난감하기 그지없는 일이었다. 이때 장천림의 안색이 굳어졌다. 봉우리 아래쪽에서 수백 명의 병사들이 까맣게 몰려오고 있는 것이 눈에 들어온 것이었다.만일 장강에서 죽었다면 복수든 원한이든 끝이 났을 것이다. 그러니 지금 그에게 새롭게 주어진 삶은 완전히 여분의 것이었다.지금 그가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이유는 바로 백색마인 때문이었다. 그는 얼마 전 무림맹에서 날아든 전서구를 읽었다.국향의 나이 17세.그러나 노파와 거적 속의 가짜 시신은 사라지고 없었다. 다만 빈 수레만이 덜그럭거리며 북쪽으로 달려가고 있었다.그러문입죠. 이곳은 소인과 동료들이 자주 들리는 곳이오. 허허! 뿐만 아니라 이 집도 직접 만든 것인데 당신들이 차지하고 주인을 박대하니 정말 적반하장도 유분수가 아니오?마침내 그는 백가소의 굳었던 몸이 풀리는 것을 느낄 수가 있었다. 그의 입술은 다시 아래로 내려갔다. 그녀의 동그란 턱을 지나 가녀린 목줄기로 끈질기게 애무해 나갔다.괴인의 눈은 마치 비수를 보는 것 같았던 것이다.만일 이 사실이 알려지면 청년은 무서운 처벌을 받게 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구했다면 그 이유가 있을 것이 아닌가?장천림이 백가소를 안고 달리자 여기저기에서 그런 불한당들이 뛰쳐나와 그의 앞을 가로막는 것이었다.헤헤! 별 것 아닙니다요. 그저 차잎을 만질 때 기도하곤 합죠. 이 차를 마시는 분들의 만수무강을
 
닉네임 비밀번호